뉴스

뉴스

신세계百 우리술방, 윤동주 작품 전통주로 재해석 출시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우리술방이 이색 전통주를 선보인다. 2030 젊은 고객들의 관심에 힘입어 윤동주 시인의 대표 작품 50선에 꼽히는 ‘둘다’를 전통주로 재해석해 단독으로 선보인다.
 
명절을 맞이해 새롭게 선보이는 ‘술방 둘다 도자기 잔세트’는 철원 오대쌀을 생쌀 발효법으로 빚은 청주와 입체 회화 작가로 유명한 박재국 작가가 윤동주 시인의 시를 읽고 떠오른 구름, 새 등을 수작업으로 그린 잔으로 구성한 세트 상품이다.
 
윤동주 시인의 작품과 박재국 작가의 회화가 합쳐진 이번 단독 상품은 맛과 분위기 모두 즐길 수 있는 상품으로 전통주를 즐기는 젊은 고객들은 물론 명절 선물을 고민하는 고객들까지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품 하나를 사더라도 ‘의미’를 찾는 최근 소비 트렌드가 조선시대 3대 명주 ‘이강주’와 ‘감홍로’, 남북정상회담 만찬주로 유명한 ‘문배주’ 등 전통주의 제 2 전성기를 이끌고 있는 셈이다.
 
실제 지난 2017년 11월 한·미 정상회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등에 이어 남·북 정상 회담까지 문배주, 두견주 등 우리 술이 만찬상에 오르며 한 달 평균 100병이 판매됐던 문배주는 지난 남북정상회담 직후 하루 평균 20병 가량 판매돼 매출이 6배가 늘기도 했다. 지난해 5월 본점과 강남점 각 10병씩 한정 판매했던 두견주는 판매 시작 당일 오후에 완판됐으며 추가 입고 문의를 하는 고객들로 매장이 붐비기도 했다. 
 
신세계백화점 주류바이어 조은식 과장은 “맛있는 음식과 함께 술을 곁들이는 ‘미식’문화의 확산과 ‘스토리 있는’ 소비 트렌드가 더해져 아저씨의 전유물과도 같았던 전통주가 젊은 고객들 사이에서 재조명 되고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