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

[트럼프 방한] 국빈만찬 건배주는 국내中企 제조 청주 '풍정사계 春'
전통주
305
풍정사계
풍정사계2016 우리술품평회 약주·청주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풍정사계 [풍정사계 홈페이지 캡처]
구황작물 소반…'값싼작물이 귀한 건강식 변신', '값진 한미동맹' 상징
'文대통령 고향 거제도' 가자미구이…트럼프가 가장 좋아하는 생선요리
'전북고창 한우' 갈비구이와 돌솥밥…트럼프 기호와 한국색깔 조화
초콜릿 케이크와 감 수정과…韓美 맛을 대표하는 디저트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함께하는 국빈만찬에서 두 정상의 건배 제의에 사용될 공식 만찬주로 국내 중소기업에서 제조한 청주인 '풍정사계(楓井四季) 춘(春)'이 오른다.

'풍정사계 춘'은 충북 청주시 청원군 내수면 풍정리에 위치한 '풍정사계'라는 중소기업이 제조한 청주로, 작년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 대축제의 약주·청주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전통주다.

청와대는 건배주를 비롯해 이날 국빈만찬 테이블에 오를 메뉴를 공개했다.

청와대, '트럼프 대통령 입맛을 사로잡자'
청와대, '트럼프 대통령 입맛을 사로잡자'(서울=연합뉴스) 청와대는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를 7일 오전 공개했다. 사진은 옥수수죽을 올린 구황작물 소반. 청와대는 각 1인당 정갈한 소반 위에 올려진 백자 그릇 안에 옥수수 조죽, 고구마 호박범벅, 우엉조림, 연근 튀김, 국화잎을 올린 상추순 무침을 담아내어 그 재료들의 색감과 식감의 조화로움을 표현했다고 소개했다. kjhpress@yna.co.kr

청와대는 "만찬 메뉴는 한국이 가진 콘텐츠로 우리만의 색깔을 담으면서도 미국 정상의 기호도 함께 배려하려는 의미를 담았다"며 "음식 하나하나에 의미를 담아 우리 문화를 전하면서도 첫 국빈을 위한 정성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만찬 메뉴로는 크게 옥수수죽을 올린 구황작물 소반, 동국장 맑은국을 곁들인 거제도 가자미구이,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 잡채를 올린 송이돌솥밥 반상, 산딸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트리플 초콜릿 케이크와 감을 올린 수정과 그라니타 등 4종류로 구성됐다.

'옥수수죽을 올린 구황작물 소반'은 어려울 때 한국인의 밥상을 지켜준 값싼 작물이었으나 시대가 변해 지금은 귀하게 주목받는 건강식인 구황작물의 의미처럼 한미동맹의 가치가 더욱 값있게 됨을 상징하고 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청와대가 준비한 트럼프 대통령의 음식
청와대가 준비한 트럼프 대통령의 음식(서울=연합뉴스) 청와대는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를 7일 오전 공개했다. 사진은 거제도산 가자미구이. 청와대는 가자미구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가장 좋아하는 메뉴다. 문 대통령의 고향인 거제도산 가자미를 사용했다. 우리나라의 최초 된장이라고 알려진 한안자명인의 동국장을 이용해 한식의 특별한 맛을 살렸다고 소개했다. kjhpress@yna.co.kr

1인당 정갈한 소반 위에 올려진 백자 그릇 안에 옥수수 조죽과 고구마 호박범벅, 우엉조림, 연근튀김, 국화잎을 올린 상추순 무침을 담아내 그 재료들의 색감과 식감의 조화로움을 나타내고 어려운 시절을 함께해 왔던 음식 이야기와 함께 음식 가치가 귀하게 바뀌는 동안 동맹의 가치는 더욱 값지게 됐음을 돌아보는 의미다.

'동국장 맑은국을 곁들인 거제도 가자미구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좋아하는 생선요리이자 6월 백악관 만찬에서 문 대통령을 위한 메뉴이기도 했던 가자미구이를 활용해 만든 요리다. 문 대통령의 고향인 거제도 가자미로 만들었다.

거제도산 가자미는 다른 나라 가자미보다 좀 더 쫄깃한 식감이 있고, 흔한 서양 조리법을 사용하지 않고 우리나라 최초 된장이라고 알려진 한안자 명인의 동국장을 사용해 여러 갑각류를 넣고 만든 시원하고 구수한 맑은 동국장국과 함께 곁들여 국빈의 입맛을 배려하는 동시에 한식의 특별한 맛을 선사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좋아하는 음식은?
트럼프 대통령이 좋아하는 음식은?(서울=연합뉴스) 청와대는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를 7일 오전 공개했다. 사진은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 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호를 고려한 메뉴다. 전북 고창의 한우를 재워 구워냈다. 우리 토종 쌀 4종으로 만든 밥을 송이버섯과 함께 돌솥에 지어내고 쫄깃한 식감을 가진 독도 새우를 넣은 복주머니 잡채와 반상을 차린 메뉴라고 소개했다. kjhpress@yna.co.kr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 잡채를 올린 송이돌솥밥 반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기호와 한국 색깔을 조화시킨 요리다. 기순도 간장 명인의 보물인 360년 넘은 씨간장을 이용한 갈비소스로 전북 고창 한우를 재워 구워냈다.

우리 토종쌀 4종으로 만든 밥을 송이버섯과 함께 돌솥에 지어내고 쫄깃한 식감을 가진 독도 새우를 넣은 복주머니 잡채와 함께 반상을 차린다.

'산딸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트리플 초콜릿 케이크와 감을 올린 수정과 그라니타'는 한국과 미국의 맛을 대표하는 수정과와 초콜릿이 조화를 이루는 디저트다.

트럼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먹을 디저트는 이것
트럼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먹을 디저트는 이것(서울=연합뉴스) 청와대는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를 7일 오전 공개했다. 사진은 산딸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트리플 초콜릿 케이크와 감을 올린 수정과 그라나터. 청와대는 바닐라의 고소한 맛과 트리플 초콜릿의 리치한 맛과 산딸기의 새콤함이 오감을 안성시킨다고 소개했다. kjhpress@yna.co.kr

바닐라의 고소한 맛과 트리플 초콜릿의 풍부한 맛의 어우러짐 속에 산딸기의 새콤하면서도 달콤함이 맛의 오감을 완성한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순수국내 중소기업인 한스케익에 특별 주문해 만든 케이크와 함께 수정과를 얼려 케이크와 어우러지는 그라니타를 선보이며, 감속을 이용해 만든 조그마한 감을 표현해 입동을 맞는 계절감을 나타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7 10:00 송고